산업기사와 기사자격증은 국가기술자격증입니다. 기술기능 분야에 종사하는 인력을 기술 수준별, 또는 기능 정도별 구분할 때 해당 분야에 대한 기술기초이론지식 또는 숙련기능을 바탕으로 복합적인 기능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자를 가리기 위해 활용됩니다.

주로 공기업 또는 공무원이 될 때 가산점을 받기 위해 활용되는 편이기도 하고, 단순 스펙용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자격증입니다.

또한 비전공자들이 전공학위 대신 해당 분야와 관련된 자격증을 취득하여 취업을 하고자 할 때 기사수준의 자격증을 취득합니다.

기사 종목별 통계정보

주요 기사자격증 종류

대표적인 기사자격증은 정보처리기사와 전기기사, 산업안전기사, 소방설비기사(전기▪기계), 건축기사, 일반기계기사를 포함하여 약 20개정도가 대표적인 기사 자격증이며 그 외에 많은 기사 시험들이 매 해 진행되고 있으며 관련 분야로 진출을 준비하는 분들은 모두 기사 시험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기사자격증 종류

기사자격증 응시자격

기능사를 제외한 산업기사, 기사 등의 자격증은 각각의 응시자격이 존재합니다. 만약 당신이 전기기사란 자격증을 응시하려한다면, 4년제 관련학과 졸업예정자 이거나 4대 보험이 적용된 직장에서 전기분야 4년의 순수경력자여야만 가능합니다.

해서 응시자격이 충족되지 않는 분들은 본래 관련전공으로 대학을 다시 입학하거나 어떻게든 경력 4년을 채우는 것 외엔 별 다른 방법이 없을 것이라 판단할 수 있는데요.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기사 응시자격이 안 되는 분들은 학점은행제라는 학위취득제도를 통해 106학점을 취득할 수 있고, 이 106학점은 4년제 대학졸업예정자를 뜻하죠. 이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 관련 게시글을 확인해주세요 🙂

기사자격증 합격통계

왜 기사자격증을 준비할까?

국가기술자격증은 관련전공으로 대학을 졸업하지 않아도 해당 분야에 전문지식을 배웠음을 알릴 수 있는 자격증입니다. 또한 앞서 설명한 것처럼 공기업, 공무원직을 준비하는 분들은 각 자격에 따른 가산점을 부여받을 수 있죠.

또한 전기기사, 전기공사기사, 건축기사 등 기사자격증 소지자 우대인 기업들이 많기에 이직이나 취업을 준비하는 분들이 더 좋은 조건으로 취업을 하고자 취득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사자격증 준비

취득 시 취업할 수 있는 분야

취업이 가능한 분야는 어떤 분야의 자격을 취득하느냐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가령, 전기쌍기사라 불리우는 전기기사/전기공사기사를 취득할 경우 기업 내 현장관리, 공무 등의 시스템사업부로 취업이 가능합니다.

그 외 기타 기사자격을 취득해도 관련분야 취업이 보장될 정도로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격이며 무엇보다 급여 & 직급자체가 산업기사 수준의 자격 취득자보다 높은 편입니다.

기사자격증 연봉

주요 기사별 평균 연봉 통계

국가기술자격인 기사자격증을 취득한 사람들의 평균 연봉 통계는 위와 같습니다.

*주요 기사자격은 <전기분야 / 건축분야 / 소방분야>로 나누었습니다.

단, 위 이미지의 경력기준과 기업 채용공고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을 수 있으며 대기업에 속한 기업들은 포함시키지 않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했음을 아셔야 합니다. 대기업의 경우 6000~8000만원 대의 연봉을 받을 수 있으며 혹은, 그 이하의 월급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결국 자신의 경력과 스펙관리에 따라 편차는 있겠죠?

기사 시험공부 요령

기사 시험공부요령

국가기술자격증의 거의 모든 시험은 문제은행을 토대로 출제됩니다. 비전공자들도 학점은행제 등을 통해 응시자격을 갖추며 사실상 “3-4개년 기출문제”를 모아 문제풀이 연습을 하죠.

인강을 들으며 공부하는 방식도 있는데, 굵직굵직한 기술자격 인강 사이트의 필기시험 평균 수강료는 16~25만원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실기시험의 경우 25~30만원 정도 예상하시면 될 것 같네요 🙂

기사는 산업기사 보다 월등히 어려운 자격증입니다. 전공자들도 약 4~6개월 정도의 훈련기간을 필요로 하는 만큼 여러분들도 그만한 시간을 투자해야겠죠.

그럼 여러분 모두가 원하는 자격을 취득하는 그 날까지 화이팅!

빠른 답변을 희망하시나요? 희망과정과 함께 컨설팅 문의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