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온라인으로 쉽게 준비하는방법!

메인
상담문의
“성공을 하려면 꼭 대학을 가야 한단다~!”

이런 말을 어릴 때 많이 들어봤을거라 필자는 생각한다.

대학이란 관문은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통과해야 하는 인생의 관문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대학 입시란 문은 그리 쉽게 열리진 않는다.

매년 수험생들이 수능을 보고 흔히 말하는 인서울 대학교를 지원하지만

엄청난 경쟁률 속에서 살아남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입시에 실패한 학생들은 재수를 생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재수도 성공확률이 그리 높지는 않다.

교육개발원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재수를 통해 성적을 올린 학생은 45%정도에 불과하고

그 외 학생들은 성적이 예전보다 떨어졌거나 비슷한 성적을 받았다는 결과이다.

성적을 올린 학생들도 고작 0.75등급이 올랐다.

종합해보면 2등급 이상 성적을 높일 확률은 희박하다는 내용이다.

그렇다면 수능을 망친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수시모집이나 정시모집이 아닌 다른 방법을 찾아 보는게 좋은데

그 중에 하나가 바로 편입이란 방법이다.

편입은 다니던 대학교에서 다른 대학교로 전학을 가게 되는 개념인데

편입학을 하게 되면 1학년이 아닌 3학년으로 시작을 하게 된다.

다만 중요한 사실은 편입에는 필요한 조건을 갖춰야만

지원을 할 수 있다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편입은 일반편입과 학사편입이 있는데 일반편입은 전문대 졸업자 또는

4년제 대학교 2학년까지 수료한 사람이 지원할 수 있는 전형이다.

학사편입은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사람이 지원할 수 있는

편입 방법이라고 생각을 하면 된다.

이 두 가지 공통점은 대학교를 다니는 대학생이 할 수 있다는 부분인데

이를 재수생, N수생들이 준비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학점은행제’ 교육제도다.

학점은행제 졸업장을 취득하면 대학교 편입 지원자격은 물론

각종 국가 자격증 취득이나 시험응시가 가능해진다.

교육부 장관이 주는 졸업장이기 때문에 교육과 관련된 부분은

모두 인정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시험전형들

일반편입을 선택할지, 학사편입을 선택할지 정한 후

내가 가고자 하는 대학교의 편입모집 요강을 살펴보도록 해야 한다.

학교마다 요구하는 조건이 조금씩 상이하기 때문에 내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는

내가 희망하는 대학교에 따라 준비를 해야 합격률을 높힐 수 있다.

편입에는 대학교성적 또는 학점은행제 성적이 반영되고

토익, 토플과 같은 공인영어 성적을 반영하거나 학교 자체적으로 영어시험을 보게 된다.

그리고 면접점수까지 포함하여 높은 점수를 받은 사람에게

합격이란 영광을 주게 된다.

하지만 중요한건 학교마다 토익이냐 시험이냐 차이도 있고

전공에 따라 영어와 수학, 논술을 보는 학교가 있으니 모집요강을 잘 살펴 봐야 한다.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모집요강
성균관대학교 편입모집요강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인정여부
성균관대학교 편입모집요강

그렇다면 학점은행제로 편입을 준비하는 방법은 어떻게 진행 될까?

밑에 있는 링크를 통해서 준비방법과 진행 과정에 대한 설명을 볼 수 있다.

편입 준비방법 및 진행과정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선택해야 하는 이유는 뭘까?

첫번째로는 경쟁률이 낮다는 점이 있다.

학사편입의 경우엔 일반전형과 사뭇 다른 분위기 속에서

대학 입학을 준비할 수 있다.

4년제 대학을 졸업해서 다시 3학년으로 들어가려는 사람은 많지 않기 때문에

이와 같은 경쟁자들도 적은 편이다.

재수생이 일반전형으로 합격하는 경우는 45%로 나오는 통계자료가 있지만

중요한 건 이미 수험생 시절에도 합격을 했지만 더 높은 학교를 가기 위해서

재수를 선택한 사람들 중, 목표했던 대학교가 아닌 예전에 붙은 대학교에 다시 합격하거나

그보다 낮은 학교를 합격하는 경우도 여기에 포함이 되어 있다는 게 함정이다.

하지만 일반편입이나 학사편입의 경우엔 일부 대학 또는 전공에 따라

일반전형보다 경쟁률이 낮은 경우가 많아서 수능을 공부하는 열정과 체력을

편입 준비에 할애 하면 목표했던 대학교에 합격할 수 있다는 이론도 가능해 진다.

그리고 공부하는 환경이나 현재 상황도 문제이다.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재수생 현황
사진= 교육전문신문 베리스타 알파

한 뉴스기사와 같이 재수생, N수생들의 숫자가 늘어남에 따라

일반전형은 수 많은 경쟁자들을 양성하게 된다.

지금보다 앞으로 일반전형에 대한 쏠림 현상은 극에 다다르게 되면

정말 대학입시는 전쟁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재수생, N수생 분들의 생활 패턴은 일반 사람이 살아가는

방식과는 너무 다른 차이를 보이고 있다.

아침 7시에 일어나 잠을 깨기 위해 세면을 한 다음엔

식사를 안 먹거나 대충 때우듯이 먹고 곧바로 공부를 시작하게 된다.

그렇게 하루 종일 책상에 앉아 공부만 하다가

새벽이 다 되어야 잠을 청하게 되지만 머릿속엔 온통 공부생각 뿐이다.

대인관계도 만나기 쉽지 않고 괜히 누굴 만났다가

공부하겠다는 마음가짐을 잃어버릴까 두려워 하는 재수생들도 있다.

그런데 중요한 부분은 수능을 이렇게 1년, 2년 공부를 한 다음

과연 지금 배운 내용을 어디에 써먹을 수 있느냐가 문제다.

그렇게 코피를 쏟아가며, 잠을 쪼개가며 공부를 한 다음

대학에 합격하면 이 얼마나 쓸모 없는 지식이 되는지 말이다.

그나마 입시에 성공하게 되면 뿌듯함은 있겠지만

입시에 실패한 사람은 정말 좌절감만 가득해질게 보인다.

그래서 편입으로 방향을 바꾸는 사람들이 많다.

이미 대학교 재학생들 중에는 편입생이 30%가량 다니고 있다.

물론 학교마다 편입생 수는 다르겠지만 절대 0이란 숫자는 있지 않다.

또한 편입을 했다 하더라도 그 사람 역시 노력하고 결과를 얻어낸

성공한 사람이기 때문에 인정을 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그렇다면 과연 대학을 가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이 옳은지 한번 더 생각을 해볼 필요가 있는데

필자는 학점은행제 편입방법 추천하는 바이고 상세한 내용은 스터디어스를 통해서 참고하길 바란다.

빠른 답변을 희망하시나요? 희망과정과 함께 컨설팅 문의를 남겨주세요!